메뉴 건너뛰기

정보제공




서울자립센터 박찬오 소장, '부모공개 강좌'서 주장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1-07-08 17:35:28
서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 박찬오 소장.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서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 박찬오 소장. ⓒ에이블뉴스
“자립생활 진영에서 봤을 때 성년후견제는 장애인의 결정권을 법적으로 빼앗는 것이다. 진짜 필요한 것인지 생각해봐야한다.”

서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 박찬오 소장은 8일 서울 양천구 해우리타운 2층 아트홀에서 열린 ‘지적·자폐성장애인의 미래’를 주제로 한 부모공개 강좌의 강사로 참석, 이 같은 주장을 내놓았다.

박 소장은 “지적장애인의 선택과 인권을 생각한다면 성년후견제를 통해 장애인의 선택·결정을 빼앗으면 안 되며, 자식을 의존적으로 만들면 안된다”며 “우리 아이들이 평생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이것은 우리의 인식이나 상식이 변해야만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박 소장은 "성년후견제 혜택을 받을 사람이 10%정도가 될 진 모르지만, 그 제도를 이용해 언어장애가 있는 뇌성마비 장애인을 지적장애로 분류해서 재산관리를 해버리는 일도 발생할 수 있다"며 "만약 지적장애인이 뭔가 하고 싶은데 성년후견인이 제대로 된 생각을 갖지 않았다면 그 지적장애인은 아무것도 못할 수 있다. 또한 자식을 위해 돈을 많이 남겨줘도 모두가 다 빼앗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소장은 "일본은 장애아가 성인이 됐을 때 부모가 ‘더 이상 소득 지원을 하지 않겠다’란 각서를 쓰면, 부모 재산이 아무리 많아도 부모의 부양의무자 자격은 없다. 이럴 경우 일본은 장애아를 수급자로 만들어준다"며 "이처럼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성년후견제가 아니라, 장애인들이 사기당해도 안심하고 먹고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소장은 "그러려면 장애인들이 다 먹고 살 수 있도록 수급자를 만들어줘야 하고 연금혜택 등을 줘야 한다. 장애인에게 현금으로 돈을 주지 않으면 장애인의 삶은 절대 바뀌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박 소장은 부모의 역할에 대한 가이드도 제시했다.

박 소장은 “내가 열심히 다리 물리치료를 받는다고 해서 걸을 수 없는 것처럼 장애라는 것은 낫는 게 아니라 평생을 안고 사는 것”이라며 “치료를 받으면 좋아진다는 부모님들의 욕심을 갖는 게 아니라, 자기 자식이 지적장애인이고 자폐성장애인이라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장애를 받아들인다면 우리 부모들이 할 게 명확해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소장은 “지적장애인의 자기 결정을 위해선 가족과 주위 사람들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가족이 지적장애인의 자기결정을 유도하고, 인내하며 실천하게 해주면 지적장애인은 자존감을 갖고 당당한 역할을 할 수 있지만, 무시하고 억압한다면 밖에서 눈치만 본다”고 지적했다.

박 소장은 “장애인이 갖고 있는 그 안에서의 선택과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사회를 함께 바꿔야한다”며 “실제 지적장애인 문제를 부각시키기 위해선 장애인 당사자가 말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부모 공개 강좌는 강서특수교육지원센터, 사람사랑양천장애인자립생활센터, 양천구건강가정지원센터, 양천구보육정보센터, 양천장애인종합복지관, 한국장애인부모회 양천지부가 개최한 것으로, 부모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3 한국뇌성마비복지회 뇌성마비인 지원사업 안내 file 해냄복지회 2020.09.16 6
632 현실 무시한 본인부담금 부과로 서비스 변질 file 해냄복지회 2020.03.27 31
631 부양의무자 조사로 14만명 급여 감소, 3만3천명 수급... 해냄복지회 2020.03.27 20
630 뇌성마비 1급 장애인 김재익씨, 박사학위 취득 화제 file 해냄복지회 2020.03.27 38
629 기사문해수욕장, 올해 장애인 무료해변캠프로 운영 file 해냄복지회 2020.03.27 36
» 성년후견제는 장애인 결정권 빼앗는 것 해냄복지회 2020.03.27 25
627 사회복지공무원 2014년까지 7000명 확충 해냄복지회 2020.03.27 27
626 중증장애인들, 공무원 특별 채용 제도 생색내기라고 ... 해냄복지회 2020.03.27 24
625 장애인연금 최고 17만4,300원 지급 추진 해냄복지회 2020.03.27 23
624 교과부, 내년 장애 관련 예산 647억원 편성 해냄복지회 2020.03.27 25
623 국립재활원 방문석 원장 “의료·연구·훈련 구슬 꿰어 ... file 해냄복지회 2020.03.27 54
622 2011 장애인보조기구 공모전 개최 해냄복지회 2020.03.27 9
621 이정선 의원, 장애인생활시설서 지역사회 자립으로 ... 해냄복지회 2020.03.27 9
620 강서뇌성마비복지관 치과진료 사업실시 해냄복지회 2020.03.27 10
619 2011 장애인식개선 콘테스트 해냄복지회 2020.03.27 9
618 萬(만)가지 ‘장애차별’ 전시회 file 해냄복지회 2020.03.27 70
617 발달장애어린이 가족 위한 ‘앱’ 출시 file 해냄복지회 2020.03.27 63
616 장애인인권 향상 방안 모색 토론회’ 9일 개최 해냄복지회 2020.03.27 9
615 2017인턴 연수-행정교육자료 file 해냄복지회 2020.03.27 9
614 뇌졸중 환자 재활 치료, 집에서 하세요 해냄복지회 2020.03.27 10
위로